2017.09.11 09:33

어느날.

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

IMG_5690-1.jpg

만날 수 있어 기다림조차 아름답다...

이 넓은 공간을 채우고도 남는건 우리의 마음.

너와 나는 우리라는 이름을 얻는다.

?

Top